건학정신

미국 성공회의 선교사였던 Channing Moore Williams 주교가 일본으로 건너온 것은 아직 기독교 포교가 금지되어 있었던 1859년의 일입니다. 위대한 뜻을 품고 전도활동을 펼친 윌리암스 주교는 1874년, 도쿄 츠키지의 외국인 거주지역에 영어와 성서를 가르치는 사숙(私塾)을 열었습니다. 불과 수명의 학생으로 시작한 이 작은 학교는 ‘릿쿄학교’라고 불리었는데, 이것이 현재 릿쿄대학의 시초입니다. 그 후 릿쿄대학(영어명: St. Paul’s College)으로 명칭을 바꾸고, 선교사들이 모두 원서로 강의하는 수업이 인기를 얻으면서 학생수도 늘어갔습니다.

릿쿄 설립 당시의 일본은, 유럽이나 미국 같은 선진국들을 일찌감치 따라잡아 물질적인 풍요를 얻는 것이 국민 전체의 목표였던 시대였습니다. 교육도 실리주의적인 경향이 강하여, 지식과 기술을 물질적인 번영과 입신출세의 도구로 삼는 풍조도 있었습니다. 릿쿄는 이 같은 시대의 흐름과는 분명한 구분을 짓고 설립되었습니다. 단순히 기존의 지식을 갈고 닦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무한한 미지의 세계에 발을 내딛는 것을 목적으로 진리를 추구하는 장으로서 대학을 자리매김한 것입니다. 사실을 규명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규명된 사실의 의미를 탐구하는 자세를 기르고, 그것을 인간과 사회를 위해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인재를 육성하고자 하는 방침을 내세운 것입니다.

릿쿄의 설립자인 윌리암스 주교를 말할 때, ‘도(道)를 전하되 자기(己)를 전하지 않는다’는 말을 흔히 인용하곤 합니다. 겉보기나 명성을 위한 선행을 싫어하고 진정한 신앙인으로 일관한 윌리암스 주교의 삶의 방식은, 설립 당초부터 ‘기독교에 토대를 둔 교육’을 제창해온 릿쿄의 건학정신 속에 지금도 면면히 이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기독교 정신에 토대를 둔 교육이란 도대체 어떤 것일까요? 기독교는 대학이 지닌 본래의 자세를 속박하고 규제하려는 것이 아닐 뿐만 아니라 하물며 신앙을 강요하는 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기독교 본래의 모습은 인간을 모든 속박에서 해방시키고 자유롭게 진리를 추구할 수 있는 장으로 이끌고자 하는 것입니다. 여기에 요구되는 것은 진리를 경외하는 마음이며 진리탐구에 대한 겸허한 자세입니다.

릿쿄가 현재의 이케부쿠로로 이전했을 당시 라이프 슈나이더 총리는 “본교의 교육은 원래 3가지 요점에 주목하고 있다. 즉 체육(體育)·지육(智育)·영육(靈育)이다. …하지만 본교 교육이 주목하는 것은 영육에 있다.”고 말하여, 기독교 신앙이 뒷받침되는 전인교육을 촉구하였습니다. 이것은 지육에 편중하는 것을 경계하고 지성과 감성, 그리고 신체의 균형이 잡힌 진정한 의미에서의 교육을 의미하며, 여기에는 사람을 사랑하고 다른 사람의 고통을 나누어질 수 있는 풍부한 감수성을 기르는 자세가 나타나 있습니다. 이 같은 교육자들의 인도를 받아 릿쿄는 넓은 시야와 장래에 대한 전망을 키워 종합적인 판단력을 양성하는 이른바 ‘리버럴 아츠(Liberal Arts)’의 학교로서 확고한 지위를 구축하였습니다.

‘자유의 학부’라고도 불리는 릿쿄대학. 자유란 무질서나 자기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교육이념으로서의 자유란, 인간을 어떤 일정한 틀에 가두는 것이 아니라 각자가 타고난 자질을 키우고 그것을 자유롭게 꽃피울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는 것입니다. 수준 높은 학문을 닦는다는 것은 그만큼 지식이 비추는 시야가 넓어지고 제한에서 벗어난다는 것으로서 새로운 무언가를 창조하는 데에 없어서는 안될 조건입니다. 눈에 보이는 것에 얽매이지 않고 항상 그 본질을 좇아가려 하는 자유의 정신이야말로 릿쿄의 정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유의 학부’로서의 사상은 릿쿄의 모든 활동에 나타나고 있습니다. 추천입학제도나 법학부 사회인 입시, 개성을 중시하는 본격적인 논문 입시(문학부 B방식), 1994년도 입시부터 도입된 자유선발입시 등은 오늘날 입시제도의 부작용을 해소하고 다양한 개성과 배경을 지닌 인간을 받아들여 대학교육의 활성화를 꾀하려 하는 것입니다. 자유롭고 다양한 커리큘럼은 최소한의 필수과목과 수많은 선택과목에 추가하여, 학부와 학과의 틀을 뛰어넘는 유연한 체제로 짜여 있습니다. 1997년 4월부터 시작된 전학 공통 커리큘럼은 모든 학부의 협력아래 실시되어, 학생 전체의 교양수준을 높이고 전문교육과 유기적인 관계가 맺어지면서 폭넓은 사고가 가능한 인간을 양성하는 체제를 갖추었습니다. 또한 ‘열린 대학’에 걸맞은 국제교류와 공개강좌, 학생들이 주도하는 과외활동 등도 중시되고 있습니다.

릿쿄대학은 21세기를 향한 교육연구 기반정비를 목적으로 ‘릿쿄대학 종합발전계획’을 출범시켰습니다. 니자 캠퍼스 개발과 이케부쿠로 캠퍼스 재개발에 따라 시설면에서 충실을 도모하고, 이어 커리큘럼 개혁도 진행 중입니다. 130여년의 전통을 지키는 한편, 미래를 향한 도약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이념

페이지 맨위로

学友会

이케부쿠로 캠퍼스(홍보과)
우) 171-8501 도쿄도 도시마구 니시이케부쿠로 3-34-1
03-3985-2202
니자 캠퍼스(니자 캠퍼스 사무부)
우) 352-8558 사이타마현 니자시 기타노 1-2-26
Copyright © 2010 Rikkyo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